하점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 태풍‘바비’로 늘어진 잡풀 제초작업 실시

하점면_제초작업 활동 (사진제공=강화군)

강화군 하점면(면장 김용선)은 31일 하점면 새마을지도자협의회(회장 함형원)의 주관으로 하점면 부근리 목숙천 일원에서 제초작업 및 환경정비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하점면_제초작업 활동 (사진제공=강화군)

이날 작업에는 새마을지도자 18여 명이 함께 힘을 모아, 제8호 태풍 ‘바비’ 강풍의 영향으로 힘 없이 늘어져 주민 통행 환경에 불편을 주는 잡풀을 제거했다.

함형원 회장은 “제8호 태풍 ‘바비’가 지나간 엉망이 된 자리를 깨끗하게 정비하고자 이번 작업을 실시하게 됐다”며 “쾌적해진 목숙천 근방을 지나다니면서 코로나19로 심란한 주민들의 마음에 조금이나마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용선 면장은 “더운 날씨에도 주민들을 위해 구슬땀을 흘려주신 새마을지도자협의회에 감사드린다”며 “면민 모두가 깨끗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환경정비 활동을 이어나가겠다”며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