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코로나19 전쟁 선포

유천호 군수가 30일 대군민 담화문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제공=강화군)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 강력 시행 “누구든 예외 없다”

코로나19가 2차 대유행의 조짐을 보이고 있는 가운데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누구든 예외 없이 강력히 대처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지난 29일 강화군 관내에 7번째 확진자가 발생한 데 이어 30일 아침까지 3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하며 강화군도 비상상황에 돌입했다.

더욱이 이날 확진된 강화군 8번 확진자는 감염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깜깜이’ 환자다. 역학조사가 진행 중이지만 그의 가족(9번, 10번 확진자)을 포함해 접촉자가 수백 명에 이르고 있다. 이들에 대한 검체 검사와 역학조사 등에도 상당한 시일이 걸릴 것으로 예상되면서 지역사회 감염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공무원 1/3 재택근무, 사적모임‧여행 금지

30일 강화군보건소에 검체검사 대기열이 길게 늘어서 있다

이에 군은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를 더욱 강력하게 시행할 방침이다. 기존 정부방침인 음식점ㆍ커피전문점ㆍ실내체육시설ㆍ학원ㆍ요양시설 등에 대한 제한조치 외에도 관내에서 추진 중인 대규모 아파트 조성사업에 대해 6일까지 일시적으로 견본주택 운영중단을 요청했고, 부서회식을 포함한 각종 사적 모임·여행 등 금지, 휴가 제한, 1/3 재택근무 등 공직자들에 대한 자체적 제한조치도 강화한다. 또한, 이번 접촉자들에 대해서는 전담공무원제를 통해 2주간 보다 철저한 자가격리를 실시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소위 깜깜이 감염의 경우 집단 내 감염과 달리 확진자 접촉 여부를 미리 판단할 수 없기 때문에 아직까지 확인되지 않은 접촉자 및 확진자가 더 나올 가능성이 있다”면서 “정부의 방침을 어긴 경우 구상권 청구 등 강력히 대처할 계획이므로 당분간은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여 주시고, 부득이 외출 시에는 의무적으로 마스크를 착용하는 등 예방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