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소방서,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는“119안심콜”

인천강화소방서(서장 김성덕)는 환자, 장애인, 독거노인 등 119도움이 필요한 경우 이용할 수 있는 119안심콜 서비스 홍보에 나섰다. 특히 119안심콜 서비스는 주변인들과의 접촉을 하지 않고서도 응급상황에 대처할 수 있는 방법으로써, 이웃과의 접촉이 줄어든 사회적 거리두기 상황에 효과적으로 활용될 수 있어 귀추가 주목된다.

119안심콜이란 응급상황 발생 시 119로 신고하면 사전 등록된 신고자(환자)의 병력과 위치를 파악해 신속한 현장응급처치와 병원 이송을 가능하게 하는 맞춤형 서비스이다.

서비스 신청은 사전에 본인이나 대리인이 안심콜 홈페이지에서 개인정보, 병력, 보호자 연락처 등 각종 정보를 등록하면 된다.

안옥배 구조구급팀장은 “고령 인구 및 1인 가구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만큼 119안심콜 서비스 가입을 독려해 신속하고 적절한 응급의료 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해야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