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상면 주민자치위원회, 공공시설 방역에 구슬땀

길상면주민자치위원회_방역활동 (사진제공=길상면)

코로나19 종식 때까지 자체 방역단 운영

강화군 길상면 주민자치위원회(위원장 김창화)는 서울‧경기발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막기 위해 지난 18일 자체방역단을 구성하고 방역활동에 나섰다.

길상면주민자치위원회_방역활동 (사진제공=길상면)

주민자치위원회는 지난 18일부터 온수버스터미널, 공용주차장, 공중화장실, 어판장, 공원시설 등 주민들의 이용이 많은 공공시설을 중심으로 방역을 펼치고 있다.

특히, 코로나19 확산으로 방역소독 수요가 급증하는 가운데, 공공기관의 손실이 미처 미치지 못한 곳을 중심으로 꼼꼼한 소독을 실시하며 구슬땀을 흘리고 있다. 또한, 관내 곳곳에 마스크 착용 생활화를 위한 현수막을 게첨해 사회적 거리두기 홍보에도 적극적으로 나서고 있다.

길상면주민자치위원회_방역활동 (사진제공=길상면)

김창화 위원장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주민들이 불안해하는 상황에서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방역과 사회적 거리두기 홍보활동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재구 길상면장은 “지역을 위해 자발적으로 방역활동에 참여해주신 위원님들께 진심으로 감사하다”며 “주민들의 관심과 응원을 모아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면민 모두가 마스크 착용, 손씻기, 거리두기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