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의회, 제264회 임시회 개회

28일까지 조례안 등 심의

강화군의회(의장 신득상)는 18일 본회의장에서 유천호 군수를 비롯한 국과소장이 참석한 가운데 제264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28일까지 11일간의 일정에 돌입했다.

이번 임시회는 제8대 강화군의회 후반기 원구성 이후 처음으로 열리는 임시회로 의원발의 조례안과 강화군수가 제출한 「제2회 추가경정예산안」, 「강화군 상징물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안」, 「강화미술관 민간위탁 동의안」 등의 안건을 심의한다.

특히, 박용철 의원이 대표 발의한 「강화군 청각장애인 편의시설 설치 및 한국수화언어 활성화 지원 조례안」은 청각장애인의 사회활동 참여 증진과 권익신장을 위해 제정하는 것으로 편의시설 설치와 한국수화언어 지원 등 활성화에 관한 내용을 담고 있다.

군의회는 18일 조례심사특별위원회를 열어 조례안 및 동의안 등을 심사하고, 오는 19일부터 27일까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의 여파로 직격탄을 맞은 지역 경제 회복과 당면한 군정 업무에 필요한 제2회 추경예산안을 심사해 마지막 날인 28일 제2차 본회의에서 최종 의결한다.

신득상 의장은 “최근 관내에 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함에 따라 보다 철저한 방역대응체계로 확산 차단에 총력을 기울여야 할 것”이라며 “강화군의회도 그 어느 때보다 적극적이고 선제적인 자세로 사태해결에 필요한 지원과 협조를 아끼지 않겠다” 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