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코로나19 확산 대비 긴급대책 회의 가져

강화군 교동면 이장단회의 (사진제공=강화군청)

강화군 교동면(면장 조현미)은 코로나19 감염병 확진자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확산됨에 따라 지난 15일 이장단회의를 긴급히 갖고 대책마련에 나섰다.

강화군 교동면 이장단회의 (사진제공=강화군청)

이날 회의에서 군의 방침에 따라 관내 경로당, 마을회관 및 체육시설 등 공공시설을 모두 폐쇄 조치하고 대룡시장과 다중이용시설 등은 긴급히 소독 및 방역활동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는 코로나19의 교동면 유입을 차단하고 지역주민과 방문객의 불안감을 해소하기 위한 선제적 대응이다. 또한, 지역주민의 소모임 및 다중집합장소 방문을 당분간 자제하도록 당부했다.

조현미 면장은 “코로나19가 관내에 유입되지 않고 조기에 안정화될 수 있도록 지역대표들과 함께 일선에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서해문화신문사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