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면 의용소방대, 코로나19 대응 방역활동 ‘구슬땀’

송해면 의용소방대 자원봉사활동
(사진제공=강화군청)

강화군 송해면 의용소방대(대장 조근철)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지난 26일 경로당, 마을 버스승강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점적으로 방역했다.

의용소방대는 지난 27일일부터 경로당이 무더위 쉼터 기능을 위해 제한적으로 운영이 재개됨에 따라 어르신들이 시원하고 안전한 여름을 지낼 수 있도록 경로당에 대한 방역을 강화할 계획이다.

조근철 대장은 “코로나19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의용소방대원들의 방역봉사가 지역주민들에게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며 “의용소방대는 앞으로도 시민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방역 소독 등 다양한 봉사활동을 꾸준히 펼치겠다”고 말했다.

김기용 면장은 “코로나19 감염예방을 위한 방역소독에 참여한 의용소방대원들에게 감사드린다”며 “코로나19가 종식되지 않은 상황에서 경로당을 무더위쉼터로 개방하는 만큼 철저한 사전준비를 통해 코로나19 감염예방과 확산방지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지난 26일 강화군 송해면 의용소방대가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경로당, 마을 버스승강장 등 다중이용시설을 중점적으로 방역하고 있다.(사진제공=강화군청)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