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올해 41개 학교에 교육경비 25억 지원 확정 자체수입의 약 4% ‘전국 최고’ 제2장학관 개관 등 교육지원 확대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관내 41개 학교에 총 25억 원 지원’을 골자로 하는 2019년도 교육경비 보조금 지원계획을 확정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교육경비 지원은 강화군 관내 각급 학교에서 신청한 사업계획서를 강화교육지원청의 검토와 지난 3일 강화군 교육경비보조 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최종 확정됐다.

지원 분야로는 초‧중학교 방과 후 프로그램 운영에 9억 2천7백만 원, 각종 창의체험 활동 지원에 1억 8천7백만 원, 명문우수고교 육성에 6억 9백만 원, 진로‧진학 프로그램에 1억 4천만 원, 정보화 교육 사업에 9천3백만 원, 자율공모사업 및 유치원 지원 등에 9천1백만 원을 지원한다.

이 밖에도 지난해에 이어 강화교육지원청과 협업해 VR/홀로그램, 3D프린팅, 로봇과 인공지능, 드론을 활용한 콘텐츠 제작 등 4차 산업의 핵심기술을 배우고 체험할 수 있는 미래융합 인재육성 프로그램 ‘강화푸른미래교육’(미래체험)에 8천9백만 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2019년도 강화군의 교육경비보조금 예산은 자체수입의 4%인 25억 원으로 전국 최고 수준에 해당한다. 이번에 교부되고 남는 잔액은 우수강사 초빙 등 교육경쟁력 강화에 적극적으로 나서는 학교에 추가로 지급될 계획이다.

아울러, 강화군 출신 대학생들의 주거 부담을 덜기 위한 제2강화장학관 조성사업도 한창이다. 리모델링을 거처 오는 2학기에 개관 예정이며, 보다 많은 대학생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전망이다.

유천호 군수는 “강화를 이끌어갈 인재들이 학업에 전념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다양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교육경비 지원을 비롯한 교육사업에 총력을 기울여 교육하기 좋은 강화군을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