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외식업중앙회 강화군지부 정기총회 개최 진달래 축제 대비 관광객 맞이에 최선!

한국외식업중앙회 강화군지부(지부장 김성기)는 지난 21일 명진부페에서 대의원 정기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에는 유천호 강화군수를 비롯한 내외빈과 외식업지부 대의원, 인천 관내 외식업지부 임원 등 120여 명이 참석했다.

군은 강화를 대표하는 음식점 육성 및 음식문화 수준 향상, 외식산업 활성화를 위해 가성비·가심비 좋은 ‘줄서는 맛집’을 추진 중이다. 연내 5개 업소를 시작으로 22년까지 20개를 만들 계획이다. 관내 인증음식점, 향토 특색음식 경연대회 수상업소 및 특색음식거리 내 업소를 대상으로 4월 5일까지 신청을 받고 있다.

참여 대상업소로 선정되면 음식의 맛과 메뉴, 경영진단, 홍보마케팅, 인테리어, 고객서비스, 매장위생 등 맞춤형 진단을 실시하고, 분야별 개선방안을 마련해 강화의 대표 맛집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내달 고려산 진달래 축제를 대비해 축제장 먹거리부스 영업자를 비롯한 관내 음식점 영업주를 대상으로 위생 및 친절교육을 실시하는 등 관광객 맞이에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이날 참석한 외식업계 종사자들을 격려하며 “강화를 대표할 수 있는 특별한 메뉴 개발 등 관광 활성화에 외식업지부가 선도적 역할을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사진 1매) 유천호 군수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