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강화 3‧1운동 발상지 복원 ‘첫삽’ 올 하반기 만세운동 발상지 옛 모습 되찾아

강화군의 3‧1 만세운동 발상지가 올 하반기 옛 모습을 되찾는다.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지난 18일 길상면 길직교회(현 강화초대교회) 예배당 터에서 옛 예배당 건물 복원 사업 기공식을 가졌다.

당시 길직교회는 강화 최초로 3‧1운동을 논의한 곳으로 이날 기공식에는 유천호 군수를 비롯해 주민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강화초대교회(담임목사 이태형) 주관으로 진행됐다.

강화군은 3‧1운동 당시 경인지역에서 가장 많은 약 2만 4천여 명이 참여한 대표적인 만세운동 지역이다. 군은 강화에서 최초로 3‧1운동을 논의한 길직교회 초기 예배당 터를 복원하고, 3‧1운동 전시관 건립을 통해 역사적인 현장을 보존함은 물론 청소년들을 위한 교육의 장으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유천호 군수는 “강화 3‧1 만세운동의 시발지인 이곳에서 독립유공자분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고 계승하기 위해 옛 예배당 건물 복원을 추진하게 됐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애국선열의 정신을 함께 되새기고, 민족의 자주독립 정신을 계승해 나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강화 3‧1운동 발상지 복원사업은 2019년 하반기까지 총 3억여 원의 군비를 투입해 지상 1층 약 45㎡의 옛 예배당 건물을 이전 모습으로 복원하는 사업이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