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2019년 설 연휴 종합대책 추진 7개 분야 종합대책 마련, 군민 불편 최소화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오는 2월 2일부터 6일까지 설 연휴를 맞아 주요 분야별 7개 대책반으로 구성된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군민들이 편안하고 훈훈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연휴기간 종합대책을 수립해 불편을 최소화한다는 방침이다.

대책반은 △종합상황실 운영 △각종 생활민원과 즉결민원사항 접수 처리 △생활쓰레기 처리 △귀성객 안전수송 △재난관리체계 구축 △신속한 도로 복구 △응급환자 비상진료 및 후송대책으로 구성되어 불편 민원에 대해 신속하게 대처하게 된다.

특히, 안전한 명절을 위해 연휴 전 다중이용시설 등 재난취약시설에 대한 사전점검을 실시하며, 응급환자 발생 대비 연휴기간 중 보건소, 지역응급의료기관, 의원, 약국 등 67개소가 비상진료에 참여한다. 강화군보건소 홈페이지를 통해 당직의료기관과 휴일지킴이 약국 현황을 알 수 있다.

또한, 군은 검소하고 훈훈한 설 명절 분위기 조성을 위해 사회복지시설 43개소(1,500여 명)를 위문해 따뜻한 격려의 손길을 보내고, 홀로 사는 어르신과 한부모 가정 등 소외계층 모두가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계획이다.

이와 함께 공직기강 감찰과 복무 및 공직자 비상대비태세 구축으로 군민들이 불편 없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고향을 찾는 귀성객과 군민 모두가 편안하고 즐거운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700여 공직자들과 함께 설 명절 종합대책 추진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올 한 해 강화군민 모두가 건강하고 행복하며 마음과 생활이 풍요로워지기를 기원드린다”고 말했다.

Related posts